modal_bg

지금 바로 예약해보세요
클릭 몇번이면 예약이 완료 됩니다!

X 닫기

메이모 공지사항

익명
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2016. 8. 2. 17:18

 

 여름휴가 / 단양 / 구인사/옥수수/반딧불이와 밤은 깊어가고.....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3년째
     우리 부부는 여름휴가를 단양에서 보낸다

 

 

20160801_140205.jpg

 

            첫 해는 A4용지 다섯장에
             일정을 빡빡하니 잡아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단양팔경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온달산성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구인사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ᆞ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ᆞ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ᆞ
바쁘거 하루하루를  사는 우리는 녹초가 다 되어 버렸다
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 그 다음  해부터는
             한 곳에 머물면서
    자연속에서 누구의 시선도  의식하지 않고 보내는 방법을  찾기로 했다

 

20160801_141416.jpg

 


       8월 초 여름휴가가 피크인 지금
          산이 깊고, 개울이 흐르며
             멋진 정자와 테이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밤에는
     반딧불이가 날아다니는 신비로운 곳
          온갓 새들소리에 잠이 깨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깊은 산중에 
          우리 부부만이 있다

 

 

20160802_165857.jpg

 

20160801_094234.jpg

 

 

20160801_094345.jpg

 

 

20160801_094637.jpg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 밤에는
             산 짐승들이
          조금은 무섭지만 
          이제 익숙해졌고.
     오이려 아무소리도 없고
칠흑같은 어둠이 마음을 정화해 주는것이 정신을 맑게 해 준다
  
         시간이 무료해지면
   등산복차림으로  구인사를 찾는다

         기독교인이라 
    불교적인 마음으로 찾는 것보다는
      이곳 뒷산 등산로가 너무 좋다

 

 

20160801_142054.jpg

 

 

20160801_143600.jpg

 

 

        돌로 쌓은 담
    깨진  옹기에 심어논 다육이
    여기저기 잘 가꾸어 논 야생화
       절벽에 가까운 산등성이에
           울창하게 심어진
           잣나무와 소나무

 

20160801_130735.jpg

 

 

 

20160801_130917.jpg

 

 

 

20160801_130854.jpg

 

 

20160801_131207.jpg

 

 

20160801_131013.jpg

 

 

20160801_131646.jpg

 

   멀리 바라보여지는 소백산의 9봉8문
          신비로운 소나무며
          여기저기 피어있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 야생화들

 

 

20160801_140238.jpg

 

 

 

20160801_140028.jpg

 

 

20160801_143113.jpg

 

 

20160801_141953.jpg

 

 

20160801_141239.jpg

 

 

 

20160801_141847.jpg

 

 

       땀은 비오듯 흐르지만
            몸과 마음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 하늘을
      나를 것처럼 가벼워진다

 

20160801_135903.jpg

 

 

      내려오면서
      꼭 들르는 곳이 있다

            구인사에서
      옥수수를 파시는 할머니
       30년을 한결같이
옥수수 팔아 쌍둥이 두 딸을 멋지게 키우신 분.

     옥수수를 너무 좋아하는 나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해마다
200개씩 가져다 냉동해두고 한해를  먹는다

          이번 해에는
         구인사 행사에
      옥수수  파는 일까지
남편과 함께 돕기까지 하는 여유를 갖게  됐다

     나의 휴가는 토속적이며
  일 년 중 가장 설레게 하는 이야기가 담겨있다

           단양
       멋진 곳이다
  내년에는  어떤 추억들이 만들어질지 기대된다

 

모바일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 블로그앱에서 보기

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