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odal_bg

지금 바로 예약해보세요
클릭 몇번이면 예약이 완료 됩니다!

X 닫기

메이모 공지사항

익명
조회 수 218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
 

 북한산~북문~원효봉으로 북한산  등산코스


      남편의 미용자격시험 준비로
            바뿐 나날을 보내다
       오랫만에 북한산 산행을 하게 됐다

         미용실에 오시는
     젊은 고객 한 분 부부와 함께 하기로 했다

           9:30분 출발
       북한산 입구에 10:00 도착

 

1495427067005.jpg

 

 

 

1495427062343.jpg

 

 

          산으로 오르기 전에
          커피 한 잔 마시고

      커피숍에 놓여진  조각들이 눈에 띄네요~

 

 

1495427085586.jpg

 

 

 

        보리사

    작은 절이 오래된 고목과 함께 반기네요

 

 

 

1495427077431.jpg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 자~

     본격적으로  산행을 시작해 볼까나

 

 

 

1495427082769.jpg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 오랜 가뭄으로
        계곡물은 바짝 말라
  시원하게 흐르는 물소리 듣기는 어려울거  같네요

 

 

 

20170521_143219.jpg

 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   한참을 오르니
      갈림길이 나타납니다

 

 

 

 

20170521_143202.jpg

 

 

 

 

 

20170521_143159.jpg

 

 

     오른쪽으로 가면 백운대
      왼쪽은 북문을 통과 원효봉

         오늘 우리의 목적지는
          왼쪽으로 향하여 원효봉

 

 

20170521_143036.jpg

 

 

 

    이곳은 지난 겨울에 와 봤는데
           겨울의 운치와
      봄의 느낌이 또 다른 감흥을 주네요

 

 

20170521_141601.jpg

 

 

20170521_141615.jpg

 

 

 

20170521_141608.jpg

 

 

          드디어 북문
      지치도록 이어지는 돌계단
          끝이다~!

 

 

20170521_141613.jpg

 

 

     원효봉으로 향하는 길
    여기서부터는 힘들지않고 갈 수 있다
 
 
 

20170521_141044.jpg

 

 

          옛 사람들은 어떻게
    이렇게 높은 곳에 성곽을 건설할 수 있었을까?

 

 

 

 
 

1495427134925.jpg

 

 

       드디어 정상
     포즈만  엄홍길씨 닮은 채영씨 남편
            한컷~
       멋진 얼굴 나와도 괞찮죠?

 

 

20170521_122458.jpg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 기다리던 점심
         김밥,만두,과일,~
    울 남편은 산에 올라 술 마시는 거
      싫어하는데 채영씨와 나의 호흡에
           맥주와 ?를
     시원한 얼음에 부어 마시는  맛

            천국이 따로 없네!!!!

 

 

20170521_122505.jpg

 

 

     김밥에  김밥에 행복해하는 박선생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등산초보 부부와
      모험을 시시때때로 저질르는 아내를
          인솔하느라 고생많으셨네요
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 많이 드세요♡♡♡♡

 

 

20170521_125208.jpg

 

 

 

20170521_125207.jpg

 

 

 

20170521_125255.jpg

 

 

 

20170521_125158.jpg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      우리에게 찾아온 손님
       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서
   식사를 제공받았는지 무서워 하지도 않고
     자리까지 잡고 음식을 요구하네요

 

   예쁜녀석!!!!

 

 

20170521_134709.jpg

 

 

        두 남자분은   바위위에서 콜~콜
            두 여자는 오랫만에
       수다로 시원하게 불어오는
    바람에 쌓였던 스트레스를   날려본다

 

 

20170521_110052.jpg

 

 

          하산~
     물속에 발이나 담가보려고
계곡으로 내려갔다가  모두를 위험하게 했다

     모험과 스릴을 즐기는 나
           남편의 핀잔과
재밋는 추억거리 만들었다며 웃는 채영씨 부부와
      즐겁게 왔던 길로 내려왔다

            아직 남아있는
    아카시아 향기를 뒤로 하고......

 

 

 

 

 

?